미국이 금리인상을 하니, 우리도 금리인상을 해야한다?

미국이 금리인상을 하자, 미국이 금리인상을 하니,
우리도 해야한다 주장들이 많아지고 있다.
 
아마도 과거 IMF시절이나 이명박시절에
환율이 고공행진을 하던 기억을 떠올려 우리나라의 유동성위기를 걱정하고 있는 듯하다.
 
미국이라는 거대한 나라가 금리를 저렇게 올리고 있는데,
우리처럼 작은 나라에서 금리가 미국보다 낮아서야 되겠느냐는
막연한 불안감이 엄습하고 있는 듯하다.
 
그러나 세상은 변하고, 그 시상도 변한다.
처음 미국이 금리를 올리자,
어떤 경제전문가라는 자가,더구나  대학에서 경제학을 가르치고 있다는 자는
미국은 이자로 먹고시는 나라라고 미국의 금리인상은 미국에 이익이라고 주장하는 자도 있었다.
경제학의 기본도 모르는 자가 경제학을 가르치고 있다니, 참 경악스러웠다.
 
물론, 현재는 그러한 어중이 떠중이들은 방송에 나오지 않지만,
또다른 견광부회들이 설치고 다닌다.
부동산거품때문에 금리인상을 해야한다거나
여전히 미국이 금리를 올리니 우리도 올려야한다는 묻지마 불안감에 휩싸여 묻지마 호들갑을 떠는 자들이 절대다수다.
 
그런데, 미국이 금리를 올리는 우리도 올려야한다는 주장의 논리적 근거는 뭔가?
바로 우리나라 자본금융시장에 들어온 외화자금이 이탈하며 외환위기가 오고,
환율이 치솟고 금리가 폭등하며 나라가 망할 것이라는 불안감이다.
 
그렇다면, 그 불안감은 논리적으로 타당성이 있을까?
현상황에서 외화자금이 이탈한다면, 달러자금이다.
엔화나 유로화를 시용하고 있는 권역의 경우는
우리보다 여전히 낮은 금리를 형성하고 있기때문이다.
 
우리나라에 들어온 달러는 과연 탈출을 시도 할까?
그런데, 그 투자를 목적으로 들어온 달러가 탈출하기위해서는 이유가 있어야한다.
그 이유는 크게 두가지로 볼 수가 있다.
하나는 투자대상인 우리나라의 환경이고,
다른 하나는 빠져나갈 수있는 유인이 되는 미국의 환경이다.
 
 
첫째 이유를 보면,
어떤 이유에서든지 우리나라 기업들의 실적이 악화되거나 나라리스크가 커져있을 경우다.
그러나 일부 산업의 경우 타격을 받고는 있지만,
전체적으로 본다면 우리나라 재벌들의 경우 아직도 수익성이 괜찮은 편이다. 
 
또, 나라리스크, 즉 한반도리스크라는 지정학적리스크를 안고 있는 우리나라의 그 고유위험은
전쟁없는 평화와 번영을 노래하는 문재인정부들어 확연히 줄어들고있다.
외환보유고의 경우도 그동안의 무역수지 흑자기조에서 보듯 양호한 편이다.
 
그러므로 첫째 이유에서는 외인자금들의 탈출 유인이 적음을 알 수가 있다.
또, 지난 금융위기 이후 양적완화 등으로 넘쳐나는 유동성으로 글로벌 증시가 폭등할때,
우리는  이명박 박근혜의 불투명한 정부와 한반도리스크로 그 유동성이 범람하고 있음에도
수혜를 받지 못하고 횡보하고 있었다.
 
두번째로 미국의 환경이다.
미국으로 달러가 빠져나가려면  그냥 나가는 것이 아니다.
미국에 수지가 맞는 투자처가 있어야한다.
 
그렇다면 어떤 투자처가 있을까?
미국이 금리인상을 지속적으로 하고 있으니, 채권투자를 위해서 미국으로 돌아갈까?
그런데, 미국의 채권시장을 보면,
최근들어 외국인의 채권보유율이 마이너스를 기록하고 있다.
미국이 금리를 올리고 있음에도,
다시말해,채권가격이 하락하여 채권구매에 대한 유인이 있음에도
미국 외에서 채권을 시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기 보유채권마저 팔고 있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아무리 달러자금이라도 그 채권에 매력이 있겠는가?
 
또, 미국 증시에 투자하는 경우다.
미국기업들의 벨류에이션이 양호하여 증시에 투자하기 위해
미국으로 달러가 돌아갈 수있는 유인이 있어야한다.
그런데, 미국의 기업들의 실적은 양호한가?
그리고 더 중요한것은 미국의 증시를 보면 알수 있다.
미국 증시는 지난 금융위기이후 200% 이상 상승하고 있었다.
반면에 우리의 경우 그 상승률이 100%도 되지 않는다.
국내에 들어온 달러자금들이 이미 오를대로 오른 미국 증시에 매력을 느끼며 미국으로 돌아갈까?
 
또, 미국 은행에 예치시켜 이자수입을 기대하는 경우다.
그런데, 미국에서 금리인상을 하고는 있지만, 그 이자수입은 얼마나될까?
소수의 재벌기업에 의지한 볼륨성장에 의지하는 우리나라 재벌기업들의 수익률을 상회하고 있을까?
 
마지막으로  시실, 그 외화 유출의 가능성 등 불안의 유인이 가장 높은 것은 바로 환율이다.
그래서, 필자는 누누히 주장하고 있었다.
우리나라의 금리는 환율을 보고 결정해야하는 것이라고…
그런데, 매우 조심스럽지만, 그 환율은 아직은 여유가 있는 상황이라고…..
 
 
시실, 최근 한국의 채권금리는 미국의 금리인상시점이 아니라
총리와 여당정치인의 금리인상드립이 있은 직후에 상승하고 있음을 볼 수있다. 


어떤가? 이글을 읽고도 여전히 불안감에 호들갑을 떨고 있을 것인가?
그래도 여전히, 어중이 떠중이 꼴뚜기 망둥이들의 주장이 더 신뢰가 가는가?
그 판단은 여러분에게 맞긴다….
 
참으로 당혹스러운 일은, 정부와 여당은 물론,
문재인정부지지자들이 주측이 되어 금리인상을 주장하고 있는데,
왜 팀킬행동을 하고 있는가?


당신들, 참 무지하고 어리석기 짝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