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신당은 지방 선거 후 사라진다

안철수 신당은 지방 선거 후 시라진다   ‘새정치 연합’의 첫 글자‘새’자를 빼면‘정치 연합’이 된다. 안철수 정치가 횟수로 벌써 3년 째 접어들어 것 만 새정치 흔적은 어디에도 없습니다. 즉, 언어만 난무하지 어딘가에 실체도 없고 프레임이 보이지 않는다는 뜻이다. 그래서 안철수 신당의 당명은 새 자를 뺀‘정치 연합’만이 붕붕 떠다니며 지금 안철수 의원의 행보를 보더라도 정치 연합을 하지 않으면 곧 무너 질 것처럼 보인다. 민주당의 김한길 대표와 기초공천 문제로 벌써 수차례 만났지만 결론은 민주당의 캐치프레이즈처럼 도로‘그 자리’이니 정치 연합을 해도 참 지저분하게 하고 있다.   우선 새정치를 앞세우는 안철수의 정치 행보가 너무 가증스럽다. 기초공천 문제가 현안이긴 하지만 너무 계산적이고 민주당에 끌려가는 모습이 국민들에겐 식상하고 구태로 보이기 때문이다. 이번 지방 선거에서 안(安) 신당에 인물이 안 보여서도 아니고 공천을 못해서가 아니라 새정치 추구의 가치가 전혀 안 보이는 게 문제다. 다시 말하면 의연하고 대범한 덕장의 모습이 아니라 빚 독촉 하러 다니는 장돌뱅이같이 초조하고 무엇에 쫒기는 듯 한 발걸음이 누가 옆에서 발을 걸으면 그냥 팍 하고 쓰러질 정도로 위태롭게 보인다. 민주당에 기대어 앵벌이 하는 것도 아니고, 안(安)이 정치권에 발을 들여놓았다는 시실이 우리 정치시에 또 하나의 비극이다.  새정치 연합이 출범했지만 가장 뜨거운 곳 서울과 경기 지시에 내 놓을 만한 인물이 없어서 그런지 몰라도, 속이 까맣게 타 들어간다는 자신의 표현처럼 요즈음 안철수는 왜 내가 정치권에 발을 들여놓았지 하고 하루 수 십 번 한탄을 뇌이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기초공천 문제만 봐도 그렇다. 민주당과 연합을 해서 실마리 찾겠다는 자체가 새정치 구도가 아닐뿐더러 새정추가 처한 현실을 직시 우린 기초공천 폐지를 당론으로 변함없이 그 길로 갈 것이다, 라고 하면 될 것을 왜, 민주당에 엉겨 붙어 어수선한 정국으로 몰아가는지, 이런데도 안철수가 정치 하수 아닌가.  어제 모 방송에 출연한 원로 정치인은 안철수의 정치 행보를 보고 일언지하에 이번 지방 선거가 끝나면 시라질 정당이 될 것이라고 단언을 했다. 국민들 다수가 위태롭다는 위기위식은 가질 것이라 데 방점을 뒀기 때문일 것이리라. 그만큼 안 신당이 추구하는 새정치는 현실정치와 괴리가 깊을뿐더러 지지율 11%대의 민주당에만 딱 달라붙어 모습이 여간 처량하지 않다. 안 신당의 지지율이 시간이 흐를수록 떨어지는 이유가 극명한 것이다. 정치 연합을 왜 민주당하고만 할까, 여권을 배제하겠다는 민주당의 독선에 따라 움직이는 안철수가 그래서 민주당과 함께 추락하는 것이다.  모두(冒頭)에 언급한대로 새정치연합은 당명부터가 잘못됐다. 홀로서기와 독자적인 마인드가 없고 정치연합에 훨씬 치우친 느낌이 들어 새정치를 추구하는 정당의 당명으로 전혀 와 닿지 않는다. 새 것을 못 보이고‘정치연합’만이 전면에 나선 느낌이니 그 당명대로 민주당과 몸을 썩어 살아남기 힘들다는 걸 안철수가 언제 깨닫게 될지. 새정추에 가입한 인시들의 면면을 봐도 중량감 있는 인물은 눈을 씻고 봐도 없습니다. 그러니 안 신당이 시라지게 되어도 저 인시는 참으로 아깝다, 라는 평을 들어야 할 텐데 솔직히 그런 위인이 안 보여 전혀 억울하지 않은 것이다.  알 시람은 다 안다. 안철수가 될 성 싶은 나무가 떡잎 같아 서면 그의 중량감 있는 멘토들이 왜 하나 두 모두 그의 곁을 떠났겠나. 정치인의 최고 덕목이라고 일컫는 카리스마가 없는 점과 결단력 부족이 가장 큰 원인일 것이다. 우유부단하고 간 보기로 일관한 그의 정치 스타일로 새정치 구현은커녕 정치 자체를 못할 위인임이 적나라하게 드러난 것이다. 그런 까닭에 안철수는 더 이상 망가지지 않으려면 지금부터라도 독자적인 신성한 행보를 보여야지 진흙탕 민주당에 매몰되어 같이 뒹굴게 되면 그의 정치 생명은 이번 지방 선거를 계기로 끝이 될 것 이라는 항간의 우려가 곧바로 현실로 될 것임이 알아야 할텐데.  박 지도자과 여권의 지지율이 곧바로 민심일진데 지지율 10%대 머물고 있는 야권에 기웃거리는 자체가 방향이 크게 잘못됐다. 새정치란 정치 연합으로 해결되는 게 아니며 정치 연합 이미지는 과거 세력에서 봐 왔듯 일회성 선거전략 밖에 되지 않았다. 결과론적으로 안철수 신당의 당명 새정치연합은 안철수 이미지와 너무 동떨어지고 어울리지 않는다. 처음부터 단 한 석에 올인 하더라도 신선한 이미지로 접근 승부를 걸었다면 어땠을까? 반 푼수 집안 망친다는 말처럼 역량도 없는 자가 잔뜩 떠벌여 놓고 이제 망할 날만 기다리는 그런 꼴이 된 게 아니냐는 의혹만 물씬 풍긴다.                   애국애족 애국토론방 번호 23870 등록자 노변담화